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시민과 소통하는 제7대 평택시의회

PYEONGTAEK CITY COUNCIL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언론보도

제목, 내용, 첨부파일에 대한 정보
제목 평택시의회, 동부고속화도로 추진 관련 간담회 실시
평택시의회, 동부고속화도로 추진 관련 간담회 실시



평택시의회(의장 김윤태)는 지난 5일 평택시의회 3층 간담회장에서 동부고속화도로 건설사업 추진과 관련하여 동부고속화도로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평택시의회 김윤태 의장, 김혜영 자치행정위원장, 김수우 산업건설위원장, 김재균 의원, 양경석 의원, 유영삼 의원, 이병배 의원을 비롯해, 평택시 건설교통국 유용희 국장, 건설하천과 신희영 과장 등 관계 공무원과 영광교회 박인성 담임목사, 동녕사 보은 스님 등 비대위 관계자, 지역 주민 30여명이 참석했으며, 평택시 관계자로부터 사업 추진 현황을 청취한 후 질의·응답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평택시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작성을 위해 주민의견 수렴을 하는 것까지 행정 절차가 진행되었고 우선협상대상자(한라 건설)와 협상 중에 여러 민원 때문에 현재는 업무를 중지하고 있으며, 민원 및 주민들의 여러 의견을 우선협상대상자로 하여금 검토하게 하여 7월 말에 검토가 마무리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와 지역주민들은 재정사업이 민자사업으로 변경된 이유와 동탄신도시와 달리 평택은 지중화를 못하는 이유 등에 대해 질의했으며, 고속화도로로 인해 송탄 지역이 양분화 되어 한쪽이 슬럼화 될 가능성이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소방서 등 치안 관련 시설이 고속화도로 서쪽에 있는데 지중화가 되지 않는다면 동쪽에 재난이 발생하면 어떻게 접근할 것인지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이날 간담회를 주관한 김윤태 의장은 간담회를 마무리하며 “집행부에서 7월까지 검토를 마무리 한다고 하였으므로 추후 재논의 할 것”을 제안하고 동부고속화도로 백지화 또는 지중화를 요구하고 있는 비대위 및 지역 주민들의 입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또한 집행부에 “동부고속화도로 건설사업은 주민들의 재산권 침해 소지가 크므로 집행부에서 각별히 관심을 가지고 지역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사업을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동부고속화도로 건설사업은 평택시 진위면 갈곶리부터 용이동까지 연결되는 연장 15.37km 구간으로 2023년 완공을 목표로 2019년 1월 착공 예정이며, 평택시의회는 지난해 12월 19일 제195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동부고속화도로 건설사업 지하화 촉구 건의문’을 채택하여 평택시에 전달한 바 있다.